19/09/18

[일본 여행] 빠찡코 초보자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

오늘은 빠찡코 초보자들이 가장 많이 실수하는 경우를 모아보았습니다.

빠찡코하러 가기전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 미리 파악 해두고 실수로 인한 손해는 입지 않도록 해봅시다!!

 

대박 터진후 미기우치(오른쪽 치기)를 해야하는데 생각 없이 쳐서 대박 터지는 찬스를 놓친다.

이른바 “켄리모노”라는 기종에서 자주 하는 실수이며 요즘, CR기 중에 권리 기능이 있는 기종이 많기 때문에, 초보자는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 (옛날에는 초보자들이 “켄리모노”를 별로 안했습니다.) ‘켄리모노‘란, 대박 후에 미기우치로 구슬을 쳐서, 전용 차커(입상구)에 넣어야 하는 것을 말합니다.

만약, 대박 찬스에서 미기우치를 하지않으면, 대박권리를 잃어버리고 어태커가 열리지 않게됩니다.

 

확률변화로 대박 터졌는데도 불구하고, 구슬을 교환하고 나간다.

빠칭코는 같은 숫자와 무늬를 3개 맞추면 대박이 터졌다고 하는데, 특정 숫자와 무늬로 당첨이 되면 “확률 변화”라고 해서 대박 확률이 확 올라갑니다.

확률 변화가 되어도 좀처럼 대박이 나지 않을 때도 있지만, 시단기능이라는 것이 있어 나온 구슬을 줄어드는 것이 방지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비교적으로 단시간에 대박이 터지거나, 나온 구슬이 그다지 줄어들지 않은 상태에서 다음 대박을 노릴 수 있습니다.

이런 사실이 있는 것도 모르고 처음 나온 대박으로 경품으로 교환하고 돌아 가버리면 너무 배아프겠죠?

 

구슬을 교환해 보니 생각보다 현금이 적었다.

구슬을 교환해 봤더니 자신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환금액이 적었다고 하는 경우는, 그 가게의 교환율을 제대로 확인하고 있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옛날에는 4엔 파칭코 밖에 없었지만, 요즘엔 1엔 빠칭코도 있습니다.

즉, 1엔 빠칭코의 경우에는 4엔 빠칭코의 1/4밖에 안되는 교환률이 되는겁니다.

못이 좋아서 계속 회전을 할 경우에는 의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주인이 있는 자리라는 것을 모르고 기기에 앉는다.

사람마다 파칭코 기계를 확보하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구슬을 파친코 기계 윗접시에 놓거나 손수건이나 라이터, 담배, 우산, 쥬스 등을 올려 놓기도 합니다.

그것을 모르고 주인이 있는 자리에서 파친코를 시작해 버리면, 원래 있던 손님이 돌아왔을 때,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특히 조심해야 하는 것은 빈 캔입니다. 캔에 아무것도 들어 있지 않다고 해도 자리를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나중에 주인이 돌아와서 트러블이 생기면 여행에서 안좋은 추억이 생기니깐요 ㅎㅎ

도박을 하는 사람은 감정 기복이 심하거나, 빠찡코하다가 망해서 짜증난 사람도 있을 테니… 조심해서 나쁠건 없으니깐요 ^^;

 

파칭코 플레이 중 직원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장시간 식사하러 가버린다.

가게마다 다르지만 1시간 이상 방치되어 있는 경우, 구슬을 모두 철거하고 빈자리로 바뀝니다.

사전에 점내에서 안내방송을 하지만, 밖에 있으면 안들리니깐, 의미가 없겠죠?

식사하러 나갈 때는 반드시 직원에게 잠깐 나갔다 온다고 말을 걸도록 합시다.

「ご飯食べてきます!」라고 하면 알아들을거에요 ㅎㅎ

 

정리

오늘은 빠칭코 초보자들이 흔히 하는 실수에 대해서 정리해봤습니다.

이번에 소개한 것들은, 미리 알고 있으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는 실수이기 때문에, 반드시 기억하고 손해보는일 없도록 합니다!!

감사합니다.

【후쿠오카 여행】빠칭코 금지행위 !